문학

베를린 함부르크 박형서 작가 초청 문학 대담

일시
수요일, 03. 7월 2019 / 19:00
장소

수요일, 7월 3베를린(19:00):

Literaturhaus Berlin
-- Kaminzimmer --
Fasanenstraße 23
10719 Berlin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목요일, 7월 4함부르크(18:00):

Museum am Rothenbaum (MARKK)
Rothenbaumchaussee 64
20148 Hamburg

 

입장료
무료
박형서 작가 문학 대담

박형서 작가 낭독회 대담

『새벽의 나나(소설, 2018 독일 출간)』

이 소설의 이야기는 태국 방콕의 ‘나나’라는 이름의 기차역을 중심으로 형성된 전세계에서 가장 큰 태국의 사창가를 배경으로 지아, 플로이, 라노로 이어지는 매춘부 삼대(三代)가 써내려가는 하나의 연대기다. 최종 목적지를 아프리카로 정하고 여행길에 오른 레오는 태국을 경유하던 중 방콕의 한 거리에서 만난 플로이에게 끌려 아프리카에 가지 못한 채 나나에 남게 된다. 레오는 플로이의 집에 찾아가 욘과 리싸와 그밖에 많은 매춘부들과 함께 살아가게 되고 결국 아프리카 땅을 밟지 못한 채 그 거리의 이방인으로 지내게 된다.


박형서 작가는 1972년 강원도 춘천에서 태어나 2000년 『현대문학』 신인추천으로 등단했다. 소설 『새벽의 나나』 『당신의 노후』, 소설집 『토끼를 기르기 전에 알아두어야 할 것들』, 『자정의 픽션』, 『핸드메이드 픽션』, 『끄라비』가 있다. 대산문학상,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, 김유정문학상을 수상했다.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베를린 행사 참석자

  • 작가 : 박형서
  • 사회자 : Barbara Wahlster
  • 전문 낭독자 : Matthias Scherwenikas
  • 통역가 : Irene Maier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
함부르크 행사 참석자

  • 작가 : 박형서
  • 사회자 : Prof. Dr. Jörn Düwel
  • 전문 낭독자 : Christian Sabisch
  • 통역가 : Dr. Myong-Sook Park 

 

함부르크 행사는 다음 링크를 통해 신청해 주시기 바랍니다..
http://bit.ly/Park-Hyoung-su_in_Hamburg

 

* 함부르크 문학행사는  "Uri Korea" 특별전이 진행 중인 MARKK 전시관에서 개최됩니다.

 

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!

LOGO DKGH


 

LOGO MARKK